나선력. 아는데 까지의 씨부림과 시몬에 대한 감상 그렌라간

나선력. 그것은 인간의 본성이라더군요. 인간이란 본래 위로,또 위로 치솟고 싶어하고 또 위로 가고 싶어하는 본성을 가진 동물이라고 그렌라간의 세계관은 설명합니다. 그 원리란. DNA의 구조 그 자체가 이중나선이기 때문이라는데 나선유전자를 가진 생명,나선구조를 가진 은하는 모든 게 증가하는 나선에너지에 의해 무한증대한다고 합니다. 쉽게 말하면 우주와 인간을 연결하는 힘입니다.  다시 말해서 부타가 인간으로 변신한 것도 설명이 가능하다는 것이지요.



(착오 없으시길. 사실 부타가 나선력을 가지게 된 것은 부타라는 생명 개체가 돌연변이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부타가 인간이 된 것은 나선력을 진화의 힘으로 바꾼 것입니다. 로제놈의 나선력이 그를 뒷받침 해준 거구요.)

나선력 증대의 원천력은 바로 희망과 기합. 안티 스파이럴의 말에 의하면 절망과 좌절이야말로 나선력을 꺾을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합니다.


로제놈 전쟁당시 로제놈이 지게 된 이유는 바로 로제놈 자신의 좌절 때문입니다. 홍련편을 보면 로제놈이 안티 스파이럴의 스파이럴 네메시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난 뒤 스스로 좌절을 하고 맙니다. 결국 자신의 나선력을 이용해 동료를 죄다 자신의 손으로 죽이고 동족들을 죄다 지하로 몰아넣지요. (뭐 그렇다고 로제놈의 나선력이 줄어들은건 아니었지만 말입니다.)이렇게 나선력을 손에 넣은 인간은 절망을 맛보면 바로 패배를 해왔습니다. 한낱같던 희망마저 계산적으로 철저하게 짓밟는 안티 스파이럴의 전략이 이것을 증명해 주고 있습니다.그러나 시몬의 경우는 카미나의 영향력이 너무나도 커서 싸우다싸우다 보니까 결국 나선력의 각성을 불러왔습니다. 한 때'나선왕' 이라고 불리우던 로제놈의 나선력을 뛰어넘었던 거지요. 결국 나선력은 기합이라 얘기가 되는 겁니다. 어떤 절망적인 때에도 시몬은 기합과 희망으로 싸워왔습니다.

그러나 강력한 나선력에게도 커다란 폭탄은 있었습니다. 바로 나선력 각성 그 자체가 죄악이라는 것 입니다. 바로 스파이럴 네메시스. 안티 스파이럴은 진화를 거듭해 얻은 나선력이 마지막엔 폭주하여 인해 모든 생명이 은하로 변해버리고 과잉된 은하는 다른 은하를 집어삼켜 블랙홀이 되고 우주 그 자체를 무(無)로 만들어 버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기에 나선족과의 전쟁을 벌인겁니다. 이 점에서 나선력 각성자 두 사람 로제놈과 시몬을 비교해 보자면 로제놈의 경우는 스파이럴 네메시스를 본능적으로 알게 되자 결국 자신 스스로가 패배를 청하고 지구로 도망가 자신의 억지로 인류를 죄다 지하로 넣어버립니다. 결국 안티스파이럴과 하는 짓이 다를게 없었습니다. 그래놓고 스스로를 인류의 수호자라고 자칭하며 '나선왕'을 칭하며 살았지만 시몬의 경우는 똑같이 스파이럴 네메시스의 결과를 보고는 오히려 전투의지를 더욱 불 태웁니다. 시몬의 경우는 카미나의 영향과 자신의 내면 각성으로 인해 말 그대로 드릴처럼 앞으로 나아갈 수가 있었습니다.

그에 비해 로제놈은 어떨까요? 로제놈은 드릴로 뚫어놓았던 자신의 길을 다시 반대방향으로 돌아갔다고 볼 수있겠죠. 왜 그럴까요?
로제놈의 주위에는 조력자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외롭게 싸워온 로제놈은 도와주는 사람 하나 없이 진격하다가 너무나 큰 벽을 만났고 결국 그 벽을 뚫지 못 했습니다. 안티 스파이럴의 좌절 전략에 그대로 걸려든 거지요.

시몬의 경우 수많은 조력자가 있었습니다. 일단 너무나 안타깝게 싸움중에 목숨을 잃은 카미나.



그의 영향력은 시몬 자신의 나선력 영향 이상으로 거대했습니다. 만약 카미나가 없었더라면 시몬의 성장은 관두고 우주의 안티스파이럴으로 부터의 자유는 없었다고 볼 수 있죠. 카미나의 영향은 모든 나선족에게 희망의 빛을 준 결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카미나는 다이그렌단 그 자체지요. 시몬이 나선력 각성을 하게 된 것도 카미나 덕분이니까요. 안티스파이럴의 다원우주에서도 시몬을 일깨워준 건 다원우주였기에 가능했던 10년만의 시몬과의 재회 때문입니다. 그 상황에서 만약 카미나가 나오지 못했더라면 우주는 거기서 끝났을 겁니다.그러나 제가 생각하기엔 8화에서 오히려 카미나가 죽지 않았더라면 시몬은 영영 성장하지 못 했을 지도 모릅니다. 자라나도 오히려 카미나의 그림자에 의해 묻혔을 테니까요.

두 번째로 니아.



시몬이 우연히 구한 로제놈의 딸이자 안티 스파이럴의 메신저. 그러나 그녀는 자신을 버린 부친에게 반기를 들었죠.(이봐 드라마 쓰냐??ㄱ ㅡ) 비록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었지만(자칭 무려 다이그렌단 조리담당...;;) 시몬에게 있어서 니아는 언제부터인가 그의 모든 것이 되었습니다. 카미나가 죽은 뒤로 심각하게 좌절의 나락으로 떨어진 시몬의 마음을 열어 준 건 바로 다름아닌 니아였으니까요. 니아의 시몬에 대한 영향력은 카미나 다음으로 컸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암의 작전에 휘말려 다이그렌단이 감금당하고 다이그렌을 빼앗길 위기에 처했을 때 니아를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남아있는 코어드릴로 무작정 땅을 팠던 것도 이해가 가능하죠.(참고로 땅을 파는 도중 시몬은 카미나가 말했던 마지막 말을 기억해내 라간을 다시 깨웁니다. 나선력의 힘이 돌아온 거죠.)



안티 스파이럴과의 싸움에서도 사랑하는 니아를 위해서 시몬은 안티 스파이럴과의 전쟁을 선택합니다. 그 원인이라고 함은 당연히 사랑이죠. 니아를 구하겠다는 일념이 시몬에게 힘을 준겁니다. 나약하기만 한 니아의 영향력은 가히 카미나와 맞먹거나 그 이상으로 엄청났던 겁니다.


세번째로 로제놈이 있습니다.



'이게 뭔 개소리여.'라고 말 하실 분도 있으시겠지만 이건 가만 생각해보면 맞는 말입니다. 텟페린 공략전에서 죽은 로제놈은 로시우에 의해 생체 컴퓨터로 다시 눈을 뜨게 됩니다. 그와 함께 과거의 실패를 딛고 시몬과 함께 안티 스파이럴과의 전쟁을 시작합니다. 그 과정에서 초은하 그렌라간의 눈을 띄운 시몬이 안티 스파이럴의 스파이럴 네메시스의 드립을 듣고 잠깐 좌절을 경험하지만 로제놈의 이 한마디.



"하지만 진실은 한 가지 더 있다. 그건 니아가 너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 한마디에 시몬의 망설임은 한 순간에 사라집니다. 그리고 천원돌파로 각성했을 때의 그 때, 안티스파이럴이 인피니티 빅뱅스타를 날렸을 때, 로제놈은 라젠간 오버로드로 몸으로 막아내며 양자분해 당하면서 까지 빅뱅스타의 에너지와 동화 됨으로써 막강한 나선력을 선사합니다. 로제놈의 경우는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료'라고 보면 되겠네요.


키탄도 빼놓을 순 없죠. 다이그렌단의 깃발장군이라고 하면 적절하겠군요.



 카미나가 죽은 뒤 다이그렌단의 지도자가 된 키탄은 좌절한 시몬을 통제하느라 너무나 많은 고생을 하죠.그렌의 파일럿이 된 와중에 시몬과의 큰 마찰도 있었구요. 그암의 작전에 휘말렸을 때 모두가 시몬의 재활로 인해 다이그렌단의 리더의 자리를 넘겨주었을 땐 간멘부대의 행동대장으로써의 역할을 톡톡히 보여줍니다. 텟페린 공략전에서 지상의 그암군을 멋떨어지게 처리해주죠.



그 이후 안티스파이럴 전쟁에서 키탄은 스페이스 간멘을 타고 나선미사일과 함께 스스로 데스 스파이럴 머신으로 뛰어듭니다. 그러나 달려있던 미사일포트의 고장으로 스페이스 간멘이 폭발합니다. 그러나, 극적으로 탈출한 키탄은 속에 있던 킹 키탄과 함께 그렌라간의 드릴을 이용해 나선력을 얻어 기가 드릴 브레이크로 목숨을 바쳐 데스 스파이럴 머신을 박살냅니다. 키탄의 역할은 텟페린 때엔 잘 보이지 않았지만 안티스파이럴 전쟁에서 실로 엄청난 역할을 해냈습니다. 요코와 사랑으로 얽혀있었는데 말이죠............ㅠㅠ이래저래 요코가 불쌍하군요...ㅠㅠ



뭐 그외에 다이그렌단 모두가 있었죠. 다이그렌단 모두가 인류와 우주를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싸워왔죠. 사실 따지고 보면 동료와 지키고 싶은 것이 시몬에게 주어진 것은 모두가 카미나의 덕이죠. 카미나가 없었더라면 그렌단은 생기지도 않았을 것이고 인류는 지구가 멸망 할 때까지 햇볕한 번 못 보고 살았을 지도 모릅니다. 리트나 마을 및 몇몇 마을이 대항을 했다고는 해도 그 대항이 오래가진 못 했을 테니까요. 카미나의 영향력은 실로 엄청났던 걸 실감했습니다. 카미나는 모든 것을 만들어놓고 쿨하게 자리를 뜨는 조지 워싱턴 같은 지도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시몬의 디딤돌이죠.  이상....그렌라간에 대한 재탕에 재탕을 한 결과의 씨부림입니다......

핑백

덧글

  • 양치기 2010/04/07 20:07 # 답글

    맛깔나게 잘 쓰셨네요 재미있게 봤어요
  • AltEisen 2010/04/07 21:07 #

    블로그 개방 이후 이런 말은 처음 듣네요...ㅜㅜ오히려 감상이 좋으셨다니 감사할 나름입니다..ㅠㅠ
  • 양치기 2010/04/08 19:29 #

    오오 처음 들으셨다니, 감사하다니! 이런 말은 처음 듣네요...
    제 리플이 기분 좋으셨다니 감사하네요..
  • AltEisen 2010/04/08 22:58 #

    에구 무슨 말씀이세요...ㅠㅠ 양치기 님은 저에게 있어서 소중한 방문자가 되셨는데요~
  • ㄹㄹㄹ 2010/04/07 20:21 # 삭제 답글

    간만에 그렌라간 보니 두근두근 하네여ㅠㅠ 잘보고갑니당
  • AltEisen 2010/04/07 21:08 #

    내 드릴은 내 영혼임 ㅋㅋㅋ
  • AltEisen 2010/04/08 00:28 #

    그렌라간은 정말 메카물로써도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봤을 때 정말 대작 이죠ㅠㅠ 감동이....
  • R쟈쟈 2010/04/08 23:34 # 답글

    ......


    그렌라간 봐야되나(긁적)
  • AltEisen 2010/04/09 01:52 #

    자 지르는 거임!!!
  • R쟈쟈 2010/04/09 09:31 #

    귀찮!!!
  • ☆☆☆☆☆☆ 2011/04/23 02:03 # 답글

    좋은글 잘보구 갑니다

    그렌라간 볼때는 그냥 우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 하는 느낌으로 봣지 이런건 생각 안햇는데

    이해가 잘 되네요 굿굿
  • Angelos 2011/04/23 02:07 #

    이렇게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보면 그 나름의 재미도 쏠쏠하죠^^

    글 잘 읽고 가신다니 이거 감사할 나름입니다(꾸벅)
  • ☆☆☆☆☆☆ 2011/04/23 02:08 # 답글

    우오 댓글 빨라 ;
댓글 입력 영역


리리컬 동맹단

리리컬 동맹단

리리컬 동맹단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1

통계 위젯 (화이트)

25
24
138849